제목   경제 성장+일자리 견임…건설산업 ‘판’ 바뀌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4-07 조회수   37
코로나 1년…정책ㆍ제도ㆍ사업 재편

계약제도ㆍ하도급정책 등 변화
국가적 위기 피해 최소화 역할
상황 장기화 따른 피드백 부족
보완ㆍ개선 등 후속조치는 숙제

현 정부 SOC 삭감 기조도 '폐지'
公共투자 강화ㆍ민자활성화 올인
건설사들도 조직 운영 궤도 수정

국내 건설시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변수가 등장한지 450일 가까이 지났다.

올 들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기대감이 피어오른 것도 잠시, 오히려 4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면서 건설시장에서 코로나19는 더이상 변수가 아닌 상수가 되고 있는 분위기다.

코로나19는 지난해 첫 발생 직후 건설시장에 그야말로 핵폭탄급 충격을 던졌다.

건설정책·제도는 물론 건설투자의 방향과 노선을 급격히 바꿔놨고, 기존 전략을 전면 수정하지 않으면 벼랑 끝 위기로 내몰릴 수밖에 없는 경영환경을 만들었다.

특히, 코로나19는 건설정책·제도에 적지 않은 변화를 가져왔다.

계약제도, 하도급정책, 고용·자금 등에 대한 지원은 신속하면서도 일사불란하게 이뤄지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다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정책·제도 변화에 대한 피드백 없이 보완이나 개선 등의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게 여전히 흠으로 남아 있다.

건설경기를 침체에 빠뜨린 코로나19는 아이러니하게도 건설투자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됐다.

문재인정부 들어 SOC(사회기반시설)는 ‘토건’이라는 이름으로 치부하며 지출 구조조정이라는 명분으로 SOC 예산을 삭감하며 홀대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확산되면서 결국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미 검증된 건설투자 카드를 꺼내들었다.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공공건설투자를 최대한 확대하고, 한계에 다다른 재정을 대신해 민간투자의 물꼬를 터주는 게 경제위기 극복의 해법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자 정부도 건설투자 확대와 민자사업 활성화에 적극적이다.

코로나19는 건설기업의 궤도 수정에도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건설기업의 가치 평가기준이 ‘ 재무적’에서 ‘비재무적’으로 빠르게 이동했는데, 결국 건설기업의 사업 전략과 조직 운영 방안도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시장이 코로나19의 영향권에 든 이후 정책, 제도, 투자 등에선 효율적으로 대응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면서도 “시장의 의견을 빠르게 반영해 개선하는 정책·제도의 선순환 구조는 여전히 미흡하고, 공공·민간투자도 경제위기 극복을 확신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하는 건설기업만이 살아남는 시대가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스스로 새로운 경영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남기자 knp@
[e대한경제]